본문바로가기
통합검색

메인 주요 글

주요 아티클

월금

월금

중국과 우리나라에서 연주되는 현악기로 중국의 악기는 둥근 울림통에 목이 짧은 반면, 우리나라의 악기는 목이 긴 편이다.
중국의 월금중국에서 사용되는 현악기로, 현을 퉁겨 연주한다. 중국에서 불리는 이름은 위에친(yueqin)이다. ‘위에(yue, 月)’는 ‘달’을 의미하며, ‘친(qin, 琴)’은 현악기를 가리키는 단어로, 보름달과 같은 공명통의 둥근 생김새에서 유래한 이름이다. 진나라의 현악기인 루안에서 파생된 악기로 1950년대 개량을 거치기도 하였다. 베트남의 단 킴과 유사하다.둥근 울림통과 짧은 목, 프렛, 그리고 현으로 구성된다. 전체 길이는 약 45~60cm이고, 원형의 공명통의 지름은 약 30~35cm이다. 공명통은 로즈우드, 오동나무 등으로 제작되며, 공명통의 상판인 공명판은 오동나무와 같이 음향전도가 좋은 목재가 사용된다. 공명통은 달처럼 둥근 모양을 가졌고, 상판과 뒷면이 모두 평평하다. 공명통 위로 짧은 길이의 목이 이어진다. 공명판과 목 위에 대나무로 만들어진 프렛이 8~12개 가량 놓인다. 목의 윗부분에 네 개의 줄감개가 있고, 무명 실을 꼬아 만든 네 개의 줄이 아래로 뻗어있다. 두 개의 줄이 하나의 짝을 이루어 동음으로 조율된다. 이렇게 만들어진 두 개의 코스(courses)는 5도 음정관계로 조율된다.공명통은 연주자의 오른쪽 복부 쪽에 놓고, 목은 왼쪽 방향을 향하도록 한다. 연주자의 왼손은 프렛 위에 놓인 현을 짚고, 오른손은 피크를 쥐고 현을 퉁겨 연주한다. 음량이 크면서도 맑고 청아한 소리를 낸다.1960년대에 개량된

살라크

살라크

인도네시아를 원산으로 한 종려목 종려과의 야자나무이자 그 열매로 주스, 피클, 파이로 활용되며 특히 설탕에 절여 마니산 살라크(manisan salak)로 만들어 먹는다.
종려목 종려과의 야자나무이자 그 열매로 학명은 살락카 자락카(Salacca zalacca)이다. 스네이크 프루트(Snake fruit)라고도 한다. 원산지는 인도네시아의 자바와 수마트라 섬이다. 이외에도 인도네시아 전역은 물론 태국, 뉴기니, 말레이시아, 필리핀, 오스트레일리아의 퀸즐랜드와 노던준주(Northern Territory), 중국, 수리남, 스페인 등에서도 재배되고 있다. 인도네시아에서는 현재 살라크 열매를 싱가포르, 네덜란드, 홍콩, 중국, 중동 국가에 수출하고 있으며, 통조림으로 만들어 싱가포르와 유럽에 수출하기도 한다. 생장야자나무는 최대 5~10m까지 자라며 줄기가 짧고, 잎은 3~7m 길이의 날개 모양으로 핀다. 꽃은 원추꽃차례를 이루며 붉은색 혹은 노란색의 작은 꽃이 무리지어 열린다. 열매는 2~3월 사이에 수확되는데, 15~40개 정도의 열매가 줄기 밑동에서 송이로 자라난다. 열매는 타원형에 높이 5~7cm, 너비 5cm로 그 모양과 크기가 무화과와 비슷하다. 윗부분은 뾰족하며 아랫부분은 둥글다. 겉껍질은 빨간빛이 도는 갈색으로 뱀의 피부와 같은 무늬를 가지고 있어 스네이크 프루트라는 이름을 갖게 되었다.겉껍질은 얇아 벗기기가 쉬우며 즙이 많지 않아 손에 묻어나지 않는다. 과육은 노란빛이 도는 크림색으로 마늘과 같이 3쪽으로 나누어져 있으며 각각의 조각에는 씨앗이 하나씩 들어있다. 씨앗의 크기는 2~8m

망건

망건

상투를 틀 때 머리카락이 흘러내려오지 않도록 하기 위하여 머리에 두른 운두 10cm 가량의 그물처럼 생긴 물건.
정식 관의 밑받침 구실도 하였다. 말총을 엮어 만들고(馬尾網巾), 곱소리(가늘고 부드러운 코끼리의 꼬리털), 머리카락으로도 만든다. 신분에 따라 망건에 달린 관자(貫子:망건고리)와 풍잠(風簪)의 재료가 달랐다. 망건은 중국에서 당(唐)나라 때부터 사용하여 명(明)나라 때에는 일반화되었다. 처음에는 실[絲]을 엮어 만들었고 나중에는 실 대신 말총을 썼다. 한국의 망건 한국에서는 1419년(세종 2) 명나라 사신에게 마미망건(馬尾網巾)을 준 사실이 있고, 1451년(문종 2)에 재료로 말총을 사용하였다는 사실이 《문종실록》에 기록되어 있다. 1488년(성종 19) 사신으로 온 명나라의 동월(董越)도 그의 《조선부》에서 조선의 망건은 모두 말총으로 되어 있다고 기록하고 있어 한국에서는 조선 초에 말총으로 만든 망건을 사용하였음을 알 수 있다. 중국의 망건은 형태가 감투와 비슷하고 꼭대기에 구멍이 있어 그곳으로 상투가 나온다. 용도도 한국의 것과는 달리 염발(斂髮:머리를 쪽찌거나 틀어올림)과 함께 관의 용도를 겸하였다고 한다. 구분 망건은 망건당·망건편자·망건앞·망건뒤의 4부분으로 구분된다. ① 망건당: 말총으로 고를 맺어 두른 망건의 윗부분이다. ② 망건편자: 망건을 졸라매기 위하여 말총으로 띠처럼 굵게 짠 망건의 아랫부분이다. ③ 망건앞: 앞싸개라고도 하는, 이마에 대는 부분으로 그물처럼 성기게 얽어 만든다. ④ 망

포토커뮤니티

지구촌 여행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