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밥상 이야기

부산다운 맛|식도락 여행의 성지

부산광역시

 

 

 

우리나라 제1의 무역항이 있는 도시, 부산에는 유독 전국민의 사랑을 듬뿍 받는 향토음식이 많은 편이다.
부산 시민들의 소울푸드인 돼지국밥이나 뜨거운 뚝배기에 팔팔 끓인 시원한 복국,

냉면과는 또 다른 매력을 가진 밀면 등의 음식들은
부산이 아닌 곳에서도 쉽게 찾아볼 수 있지만 부산에서 먹어야 제대로 먹었다고 말할 수 있다.
부산 음식의 역사는 항구 도시로서의 발전과 맥을 같이 한다.

다양한 물자가 빈번하게 교류하면서 풍부한 식자재를 쉽게 접할 수 있었고,

이는 자연스레 부산 음식 문화에 긍정적인 영향을 끼쳤다.

 

 

 

사진제공(한국관광공사 김지호)-한국관광공사

  

 

 
부산 음식 문화가 발전하게 되는 또 하나의 계기는 바로 한국전쟁 시기이다.

이 시기에 많은 피난민들이 부산에 피란을 와 거주하게 됐는데,

이들은 쉽게 구할 수 있는 재료를 사용해 고향의 맛을 재현하고자 했다.

그렇게 탄생한 대표적인 음식이 돼지국밥과 밀면이다.

두 음식 모두 피란민들이 부산에 정착하면서 새롭게 만들어낸 음식이다.

때문에 초창기에는 가게별로 지방색이 뚜렷하게 묻어나는 조리법을 사용해 개성 넘치는 맛을 내곤 했다.

 사실 지금까지 그 전통을 고수하고 있는 곳은 그리 많지 않지만, 일단 그 식당들의 음식을 맛본다면

많은 이들이 그리워했던 고향의 맛이 무엇인지 확실히 배울 수 있을 것이다.

 

 

 

 

사진제공(한국관광공사 김지호)-한국관광공사

 

 

 

현지의 생생한 맛으로 가득한 길거리 음식은 부산 관광의 별미이다.

육즙 가득 찬 뜨끈한 유부전골과 안 먹기 아쉬운 부산 대표 별미 비빔당면 뿐 아니라

부산 길거리 음식에는 저마다 특별한 점이 있어 시선을 끈다.

굵직한 가래떡을 통째로 넣어 만든 진득한 맛의 떡볶이, 칼칼한 막장에 푹푹 찍어 먹는 순대,

그리고 어묵 육수에 끓여낸 가래떡 꼬치 물떡 등 저마다 부산만의 스타일로 풀어냈다.

다양한 종류의 길거리 음식을 즐기기에는 창선동 먹자골목(BIFF광장) 부근이 가장 좋다.

 

 

 

 

   

 

 

끝으로 우리나라 제일 가는 항구 도시 부산에서 해산물이 빠질 수 없다.

생선회나 해물탕의 퀄리티도 훌륭하지만

부산만의 지역색이 강한 음식을 찾는다면 곰장어 구이나 멸치회를 추천한다.
특히 부산에서도 가장 풍부한 해산물을 선보이는 기장군에서 맛보면 더욱 좋다.

기장 멸치는 임금께 올리는 진상품이었을 만큼 예부터 맛이 좋기로 유명했는데,

새콤한 양념에 무친 멸치회를 미역에 싸먹으면 꼬득한 멸치의 식감을 제대로 즐길 수 있다.

한편 곰장어는 뛰어난 맛과 달리 다른 어류에 기생하는 특성 때문에 흉물로 칭해졌고

이 때문에 오래 전부터 서민들의 음식으로 성장해 왔다고 한다.

기장에서는 곰장어를 뜨거운 짚불에 구워 먹는데, 씹을수록 느껴지는 고소함과 담백함이 참 매력적이다.

  

  

   

   


01

돼지국밥


거친 매력을 숨기고 있는 부산의 소울푸드

  

  

사진제공(IR 스튜디오)-한국관광공사

 

 

부산을 대표하는 첫 번째 음식은 왠지 모르게 푸근하고 친근한 부산의 명물, 돼지국밥이다.

뚝배기에 밥과 삶은 수육을 먼저 담고 여기에 뜨거운 육수를 여러번 부어 토렴한 음식이다.

전국 어디에서나 먹을 수 있는 국밥을 굳이 부산까지 와서 먹어야 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돼지국밥은 한국전쟁 중에 피난길을 전전하던 이들이 부산에 정착해

당시 쉽게 구할 수 있는 돼지뼈로 국밥을 끓인 데서 유래한 음식이다.

그래서 부산의 음식인 동시에 여러 지역의 특색이 묻어 있는 독특한 음식인 것이다.

맛 또한 흔히 먹던 국밥과는 다른데, 만화 『식객』의 저자 허영만 화백은 돼지국밥의 특성을 이와 같이 표현했다.
 “소 사골로 끓인 설렁탕이 잘 닦여진 길을 가는 모범생 같다면,

돼지국밥은 비포장도로를 달리는 반항아 같은 맛이다.”

설렁탕보다 진득하고, 순대국밥보다는 담백하면서 그 나름의 개운한 맛까지 갖추고 있다.

 

 

 

 

 

돼지국밥을 시키면 부추 겉절이가 반드시 따라 나온다.

부산에서는 부추를 정구지라고 부르는데, 반찬이 아니라 국밥에 넣어먹으라고 주는 것이다.

현지식으로 먹고 싶다면 뽀얀 국물에 부추 겉절이를 듬뿍 넣고, 새우젓으로 간을 한 뒤 후루룩 먹으면 된다.

식당마다 추구하는 스타일이 조금씩 달라서 여러 곳에서 먹어보는 것도 재미있을 것이다.

맑은 국물이 전매특허인 60년 전통 ‘할매국밥’과 달리 뽀얀 국물에 구수함을 담아 낸 ‘마산식당’,

신김치와 간장 소스가 맛있기로 유명한 ‘소문난돼지국밥’이나
국밥을 고급스럽게 즐길 수 있는 ‘양산국밥’ 등 돼지국밥의 세계는 넓고 먹을 곳은 많다.

 

- 할매국밥|부산 동구 중앙대로533번길 4

- 마산식당|부산 부산진구 자유평화로 19

- 소문난돼지국밥|부산 중구 부평1길 27

- 양산국밥|부산 해운대구 좌동로10번길 75

  

  

  

  

   


02

밀면


밀가루로 냉면을 만들게 된 까닭은?

  

  

사진제공(IR 스튜디오)-한국관광공사

 

 

일반적으로 메밀가루를 넣어 면발을 뽑는 냉면에 반해, 밀면의 주재료는 밀가루이다.
본래 ‘밀가루 냉면’으로 불렸던 것에서 알 수 있듯 밀면은 밀가루에 감자나 고구마 전분가루를 섞어 만든 음식이다.

특별히 밀가루를 넣어 만든 까닭은 6·25전쟁이 한창이었던 1950년대 초반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북한에서 내려온 실향민들이 냉면이 먹고 싶어 재료를 찾던 중에

당시 전쟁 구호물품이었던 밀가루를 활용하여 냉면과 유사한 음식을 만들어 먹었는데

이 음식이 훗날 밀면으로 발전했고, 오늘날까지 즐겨 찾는 부산의 대표 음식이 됐다.

 

 

 

 

사진제공(한국관광공사 김지호)-한국관광공사

 

 

밀면에는 일반적으로 (물)밀면과 비빔밀면, 온밀면이 있다.
여름철에는 찬 육수의 물밀면과 비빔밀면을 즐기고, 겨울철에는 따뜻하면서도 얼큰한 온밀면을 주로 먹는다.
음식점마다 육수나 면에 들어가는 재료, 양념장 등이 조금씩 달라서 한 곳에만 밀면을 맛보기에는 아쉽다.
함경도 출신의 실향민이 개업한 이래로 4대째 대를 이어온 ‘내호냉면’은 부산 밀면의 원조격인 곳이다.
고구마 전분을 섞어 만든 면발과 한우로 정성껏 우려낸 육수가 끝내준다.
부산진구 부전동의 밀면전문점 ‘춘하추동’은 2009년 부산 향토 음식점으로 지정됐으며,
한약재맛이 다소 강한 육수 때문에 호불호가 갈리지만 꾸준히 인기 있는 밀면전문점이다.
끝으로 개금동에 자리한 ‘개금밀면’은 현지인들의 칭찬이 자자한 곳이다.
1966년부터 밀면을 선보인 이곳의 밀면은 면발과 깔끔한 육수, 고명의 조화가 무척 뛰어나다.

 

- 내호냉면|부산 남구 우암번영로26번길 17

- 춘하추동밀면|부산 부산진구 서면문화로 48-1

- 개금밀면|부산 부산진구 가야대로482번길 9-4

  

  

  

  

   


03

복국


한국식 뚝배기 복국의 원조는 부산!

  

  

사진제공(IR 스튜디오)-한국관광공사

  

 

부산은 신선한 복어를 쉽게 구할 수 있는 대표 지역으로, 대부분의 수입 복어 역시 부산에서 유통된다.
유독 부산에 맛있는 복어 요리 전문점들이 밀집돼 있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개운한 맛이 일품인 부산표 복국은 일본의 복국에서 영향을 받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1970년, 재일 교포이자 ‘금수복국’의 창업주가 복국을

뚝배기에 담아 내놓기 시작하면서 한국식 복국이 부산에 정착한 것이다.
복어만으로 맛을 내는 일본식과 달리 한국식 복국은 콩나물, 미나리 등을 첨가해 시원하고 개운한 맛을 더한 게 특징이다.
또한 뚝배기에 끓여 손님상에 내기 때문에 식사를 마칠 때까지 따뜻한 국물을 즐길 수 있다.

한편 부산에서는 오래 전부터 복국을 먹을 때 국물에 식초를 넣어 먹었다.
신기하게도 식초 반 숟갈 정도를 넣으면 국물의 맛이 더욱 깊어진다고 한다.

 

 

  

 

 

 

부산에 있는 복국집 어딜 들어가도 평균 이상의 맛을 경험할 수 있지만
제대로 먹어 보고 싶다면 ‘금수복국’과 ‘원조할매복국’ 두 곳을 추천한다.
앞서 소개했듯이 ‘금수복국’은 뚝배기 복국을 최초로 선보였던 전설적인 식당이다.
은복, 밀복, 까치복 총 세 종류의 복어로 끓인 깊고 얼큰한 복지리탕을 맛볼 수 있다.
한편 해운대구 중동 미포오거리 부근에는 너도나도 원조라고 주장하는 복국 전문점들이

너무 많이 몰려 있어 혼동하기 쉬운데, 이들 중 진짜는 ‘원조할매복국’이다.
간판에 ‘구 미포 원조할매복국’이라고 쓰여 있는 곳이 바로 그곳.
1986년부터 맛깔난 복국을 저렴한 가격에 선보이고 있어 현지인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 원조집이라고.

   

- 금수복국 해운대본점|부산 해운대구 중동1로43번길 23

- 원조할매복국|부산 해운대구 달맞이길62번길 1

  

  

  

  

   


04

동래파전


씹는 맛이 일품인 부산의 별미

  

  

 

  

  

한눈에 보기에도 푸짐하고 먹음직스러운 동래파전은 부산 시민들의 오랜 술안주였다.
기본 파전에 부산만의 맛깔난 재료들을 섞은 게 특징인데,
우선 쌀가루, 찹쌀가루에 고추장을 넣어 걸쭉한 반죽을 만들고,
여기에 잘게 다진 쇠고기와 조갯살 등 싱싱한 해산물을 듬뿍 넣고 섞는다.
달구어진 번철에 반죽을 둥글게 펴준 다음 굴, 홍합, 새우, 남은 쇠고기와 조갯살을 한 번 더 푸짐하게 얹는다.

끝으로 달걀물을 풀어 뚜껑을 덮고 뜸을 들여주면 두툼하니 씹히는 맛이 일품인 동래파전 완성.

얼핏 해물파전 같아 보이지만 동래파전에는 오징어가 들어가지 않으며
간장양념장이 아닌 초고추장에 찍어먹는 것 또한 독특하다.
해산물 맛을 더 잘 느낄 수 있는 건 물론이고, 동동주나 막걸리와의 궁합도 좋다.

 

 

 

사진제공(IR 스튜디오)-한국관광공사

  

 

서민들의 술안주로 알려진 동래파전은 사실 조선시대에 임금님께 진상하던 음식이었다는 설이 있다.

조선시대 동래부사가 삼짇날 임금에게 진상한 음식으로, 이후 상류층들까지 즐겨 먹게 됐다는 것이다.
또 다른 유래로는 임진왜란 때 부산 동래성에 침입한 왜군에게 파를 던져

왜구를 물리치고 전쟁에 승리한 뜻을 살려 먹던 음식이라는 설과
1930년대 동래시장 내 술집 중 한곳인 진주관에서 
손님 접대용 술안주로 동래파전을 올리면서 유명해졌다는 설도 있다.
그 유래가 어떠하던 동래파전은 오늘날 부산을 대표하는 별미가 됐다.


부산 동래구에 자리한 ‘동래할매파전’과 ‘소문난동래파전’은 동래파전 고유의 맛을 잘 재현한 음식점들이다.

특히 80년 전통을 보유한 ‘동래할매파전’은 오랜 내공과 노하우로 똘똘 뭉친 곳이다.

불에 익히면 매운맛이 단맛으로 변하는 조선 쪽파 속대만을 사용한다든지,

보리새우, 벤댕이, 무 등을 넣어 만든 특별 비법 육수를 반죽에 넣는 등 보통 정성과 실력이 아니다.

한편 ‘소문난동래파전’에서는 맵쌀가루와 콩가루를 넣어 고소함과 부드러움까지 더한 동래파전을 맛볼 수 있다.

몇 년 전 맛집 소개 프로그램에 방영된 이후로 타지에서 놀러온 여행객들의 발길까지 높아지고 있다고.

 

- 동래할매파전|부산 동래구 명륜로94번길 43-10

- 소문난동래파전|부산 동래구 금강공원로 55

부산광역시 지역의 여행기

두피디아 지구촌 여행기 작가의 다른 여행기

팝업 배경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