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통합검색

메인 주요 글

주요 아티클

신미양요

신미양요

1871년(고종 8) 미국이 1866년의 제너럴셔먼호(號) 사건을 빌미로 조선을 개항시키려고 무력 침략한 사건.
배경과 경과아시아팽창주의정책을 추진한 미국은 1866년 8월 제너럴셔먼호 사건을 계기로 두 차례 탐문항행을 실시하면서 제너럴셔먼호 사건에 대한 응징과 조선과의 통상관계 수립을 목적으로 1871년 조선을 침략하였다. 주청전권공사 F.F.로우가 전권을 위임받고, 조선원정을 명령받은 아시아함대 사령관 J.로저스는 군함 5척, 함재대포 85문, 해군과 육전대원 총 1,230명을 이끌고 5월 16일 일본의 나가사키[長崎] 항구를 출발하였다. 19일 남양만에 도착한 미군은 뱃길을 탐사하면서 북상, 물치도를 자국 함대의 정박지로 정하였다. 미군은 조선에 탐측 승낙을 일방적으로 통고한 뒤 서울의 관문인 강화도 해협 수로의 측량과 정찰을 목적으로 두 척의 군함을 파견하였다. 당시 밖으로 강력한 통상수교거부정책을 실시하던 흥선대원군은 미군의 불법 영해침범을 경고하고 즉시 철수를 요구하였다. 전투미군이 경고에도 불구하고 광성진으로 접근해오자 조선군은 경고용 포격을 가하였고 이에 미군은 일단 물러났다. 그러나 미군은 조선군의 경고용 사격을 빌미로 삼아 오히려 조선정부에 사과와 손해배상을 요구하였다. 조선정부가 이를 거부하자 미군은 6월 10일 군함 2척을 앞세우고 육상 전투대원 644명을 강화도의 초지진에 상륙시켜 무력으로 점령하고, 이어 덕진진 ·광성진을 차례로 점령하였다. 그러나 6월 11일의 광성진전투에서 미군 역시 피해가 많아 이튿날 물치도로 철

콰트로 스타지오니 피자

콰트로 스타지오니 피자

4등분 하여 봄, 여름, 가을, 겨울의 사계를 대표하는 재료들로 구성된 이탈리안 피자.
이탈리아어로 콰트로 스타지오니(quattro stagioni)는 사계(四季)를 의미하여 사계절 피자라는 의미를 갖는다. 원산지인 이탈리아에서 매우 인기 있는 피자이며, 4등분 하여 봄, 여름, 가을, 겨울의 사계절을 대표하는 재료들로 구성된다. 일반적으로 봄은 아티초크, 여름은 토마토나 바질, 가을은 버섯, 겨울은 햄이나 이탈리아 햄인 프로슈토(prosciutto) 혹은 올리브로 대표된다. 그러나 이탈리아에서는 가게에 따라 그 재료가 달라져 이외에도 콩, 고추, 안초비, 치즈, 고기, 해산물 등의 다양한 재료들이 활용될 수 있으며, 버섯을 첨가한다 하더라도 어느 곳에서는 포르치니 버섯을, 또 다른 곳에서는 양송이를 활용하기도 하고, 모든 재료들을 야채로 활용하기도 한다. 이때 가장 인기있는 구성품은 버섯, 아티초크, 햄, 블랙 올리브를 올린 콰트로 스타지오니 피자이다. 토마토 소스를 기본으로 하며 맨 위에 모차렐라 치즈를 첨가하는 것이 보통이다. 조리법 껍질과 씨를 제거하고 으깬 토마토 펄프(tomato pulp)에 소금, 후추, 오레가노를 첨가하여 밑간을 한다. 이때 토마토 펄프는 토마토 소스로 대체하여도 좋다. 버섯은 손질하여 먹기 좋은 크기로 잘라 놓는다. 팬에 올리브유를 두르고 편으로 썬 마늘을 넣어 볶다가 버섯을 첨가한다. 소금, 후추로 간을 한 뒤 파슬리를 넣어 물이 나올 때까지 볶는다. 얇게 편 피자 도우에 양념해놓은 토

치악산국립공원

치악산국립공원

강원 원주시·횡성군에 걸쳐 있는 국립공원.
총면적 182.1㎢. 최고봉은 비로봉(飛盧峰:1,288m). 1984년 12월에 지정되었다. 차령산맥에 속하는 준령으로, 비로봉을 주봉으로 남쪽의 남대봉(南臺峰:1,182m)에서 북쪽의 삼봉(三峰:1,072m)에 이르기까지 능선의 길이가 24km에 달한다. 원주의 진산(鎭山)이며, 옛 이름은 적악산(赤嶽山)인데, 뱀에게 먹히려던 꿩을 구해준 나그네가 그 꿩의 보은으로 위기에서 목숨을 건졌다는 전설에 따라 치악산으로 바뀌었다고 한다. 그 전설이 얽힌 상원사(上院寺)의 서쪽으로 세존대(世尊臺)·만경대(萬景臺)·문바위·아들바위 등의 경관이 있고, 전란사(戰亂史)에 얽힌 영원산성(領願山城)·해미산성(海尾山城)·금두산성(金頭山城) 등이 있다. 상원사 남쪽의 상원골에는 천연기념물 제93호인 원성 성남리(城南里) 성황림(城隍林)이 있다. 주봉인 비로봉(시루봉) 언저리에는 운곡(耘谷) 원천석(元天錫)의 혼이 깃든 석경사(石逕寺)·입석대(立石臺)·신선대(神仙臺)·태종대(太宗臺)·노고소(老姑沼) 등이 있고, 세렴폭포·사다리병창·창대바위·투구봉 등의 경관이 산재한다. 구룡사(龜龍寺)는 신라 문무왕 때 의상(義湘)이 창건한 고찰이다.구룡사대웅전(지방유형문화재 24)이 있으며 주위에는 구룡폭포 및 거북바위·범바위·용바위 등의 명소가 있다. 치악산에는 옛날부터 절이 많아서 현재 남아 있는 절터만 해도 100개소가 넘는다. 현존하는 사찰은 구룡·상원·석경·

포토 커뮤니티

지구촌 여행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