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통합검색

메인 주요 글

주요 아티클

베를린 장벽

베를린 장벽

1961년 동독 정부가 인민군을 동원하여 동베를린과 서방3개국의 분할점령 지역인 서베를린 경계에 쌓은 콘크리트 담장. 1945년 5월 8일 나치스 독일이 연합군에 항복하자, 그해 2월에 있은 미국영국소련의 3국 정상 얄타회담에서 이미 독일의 처리방법을 결정한 대로 프랑스까지 합하여 4개국이 분할 점령해 최고통치권을 이어받았고, 동독 안에 있는 수도 베를린도 4개국이 분할 점거하게 되었다. 이 분할 독일에 대한 처리방침은 그해 8월 포츠담에서 열린 미영소 3국 수뇌회담에서 나온 ‘포츠담선언’으로 보다 구체화되었다.이 의정서에 따르면 독일에 당분간은 중앙 정부를 두지 않는다고 하였으나 정치경제적 통일성의 유지에 관한 것은 명문화되어 있었다. 그러나 비(非)나치화, 즉 민주화에 있어서는 4개국이 제각각 그 해석을 달리하고 있었기 때문에 각국의 점령지역에서 나름대로의 독자적인 군정이 이루어지고 있었다.이런 상황하에서 1946년 12월 미영 양국의 점령지구가 경제적 통합을 이룩함으로써 동서 분열의 빌미를 제공하였으며, 그것이 베를린봉쇄 이후 최대 현안이 된 ‘독일문제’의 실마리가 되었다. 이후‘독일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4개국 외무장관 회의가 종종 열렸으나, 사사건건 미국과 소련측의 의견이 대립하여 충돌함으로써 1947년 4개국 외무장관 회의가 결렬되고, 이듬해 소련측이 독일관리이사회에서 탈퇴함에 따라 그 기능도 정지되고 말았다. 이후 동서독의 분단이 완전히 고착되자 동독에서 서독으로 월경해 오는 사람들이

체바피

체바피

다진 고기와 양파 등의 야채를 넣어서 소시지 모양으로 만들어 먹는 서양요리.
다진 고기와 양파 등의 야채를 넣어서 소시지 모양으로 만들어 먹는 서양요리로 주로 발칸반도에 해당하는 유럽 남부 지역의 국가에서 먹는 요리이다. 특히 보스니아-헤르체고비나와 세르비아에서는 그 나라를 대표하는 음식으로 잘 알려져있으며 크로아티아, 슬로바키아, 불가리아 등에서도 보편적으로 즐기는 요리이다. 모양은 손가락 길이의 소시지이지만 일반적인 소시지와는 달리 껍질이 없고 고기 반죽을 구워서 만드는 것이 특징이다. 체바피는 오스만 제국 시기에 즐겨 먹었던 코프테 케밥(Kofte Kebab)에 영향을 받아 만들어진 음식으로 알려져 있다. 코프테 케밥은 잘게 다진 고기를 양파, 파슬리, 민트 등으로 양념한 뒤 긴 꼬챙이에 꿰어 구운 케밥인데 체바피는 꼬챙이 대신 소시지 모양으로 만들어 구운 것이 케밥과 다른 점이다. 고기는 취향에 따라 소고기나 돼지고기 또는 양고기를 선택할 수 있으며, 두 가지 이상의 고기를 섞어서 만들어도 좋다. 먼저 다진 소고기에 마늘, 양파 간 것과 소금, 후추를 넣고 반죽을 잘 섞는다. 이때 반죽이 서로 잘 뭉쳐지게 하기 위해 베이킹 소다를 살짝 넣기도 한다. 반죽이 완성되면 손가락 정도의 길이의 소시지가 되도록 모양을 잡아서 숯불에 앞뒤로 구워준다. 완성된 체바피는 주로 납작한 모양으로 만든 빵인 피타(Pita)와 함께 먹거나 다진 양파를 곁들여 먹는다. 또는 피망이나 가지를 구워서 갈아 만든 소스를 곁들일 수

크렘린 궁전과 붉은 광장

크렘린 궁전과 붉은 광장

13세기 이래로 러시아의 주요 역사적, 정치적 사건과 연관이 있는 곳으로 14세기~17세기 사이에 건축되었다. 왕자의 거처로 사용되었으며 종교의 중심지였다. 모스크바 크렘린 궁전과 붉은광장은 러시아의 역사와 문화를 집약적으로 보여주는 상징적인 장소이다. 수백 년 동안 러시아 권력의 중심지였고역사적 사건들이 일어난 격동의 무대였으며,러시아 건축예술의 진수를 보여주는 곳이다. 크렘린(Kremlin)은 원래 러시아어로 성채(城砦) 또는 성벽(城壁)을 가리키는 일반명사이다. 하지만 대문자로 시작할 때는 모스크바의 크렘린 궁전을 의미한다. 모스크바 크렘린 궁전은 오랫동안 러시아 황제의 거처이자 러시아 정교회의 중심지였으며, 현대에 와서는 구소련 정부 청사로 활용되었다.12세기 모스크바 공국을 세운 유리 돌고루키 공(公)이 목책으로 세운 요새가 크렘린 궁전의 기원이다. 14세기부터 석조 건축물이 들어서기 시작했고, 국력의 신장에 따라 증축을 거듭해 오늘날에 이르렀다. 현재는 20개의 성문을 갖춘 삼각형 모양의 성벽 안에 궁전과 사원, 탑, 관청 등 많은 건축물들이 들어서 있다. 크렘린 궁전에서 가장 아름다운 건축물들은 대부분 러시아 정교회 사원이다. 모스크바 총주교의 무덤이 있으며, 황제의 대관식이 거행되었던 우스펜스키 성당, 황실 무덤이 있는 아르헹겔리스키 성당, 황실 예배당으로 쓰인 블라고베르첸스키 사원 등이 대표적이다. 이반 대제의 종루는 크렘린 궁전에서 가장 오래된 건축물로 무게가 무려 210톤이나 되는 황제의 종이 있다. 궁전 안의 많은 건축물들은 이탈리아 건축가들에 의해 만들어

슬라이드 바로가기

포토커뮤니티

지구촌 여행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