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인 주요 글

주요 아티클

제1차 세계대전의 원인이 된 사라예보 사건

1914년 6월 28일 오스트리아 황태자 부부가 사라예보에서 암살된 사건으로 제1차 세계대전이 시작되는 계기가 되었다. 1914년 6월 28일 사라예보에서 일어난 사건으로 오스트리아-헝가리제국의 왕위 계승자인 프란츠 페르디난트(Franz Ferdinand)와 그의 부인인 조피(Sophie Chotek)가 세르비아계의 학생인 가브릴로 프린치프(Gavrilo Princip, 1894~1918)에게 암살된 사건이다. 이 사건을 빌미로 1914년 7월 28일에 오스트리아-헝가리 제국이 세르비아에 선전포고를 하면서 제1차 세계대전이 시작되었다. 사건의 배경1389년 코소보 전투에서 패배한 뒤로 보스니아를 비롯한 발칸반도의 국가들은 오랜 기간 오스만제국의 지배를 받아왔다. 그러나 19세기 이후 민족주의가 확산되면서 오스만제국의 지배에서 벗어나려는 독립운동이 고양되었다. 특히 슬라브인들에게는 오스만제국을 유럽에서 몰아내고 남슬라브 단일국가를 건설하자는 범슬라브주의가 확산되었고, 19세기 초반 두 차례에 걸친 봉기로 오스만제국에게서 자치권을 획득했던 세르비아가 그 중심에 있었다.러시아도 발칸반도에 대한 영향력을 확대하기 위해 이러한 범슬라브주의를 지원했다. 1877년 러시아와의 전쟁에서 패한 오스만제국은 산스테파노조약으로 이스탄불을 제외한 모든 유럽의 영토를 잃었다. 몬테네그로, 세르비아, 루마니아가 독립했고 불가리아,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가 자치권을 얻었다.그러나 열강들의 개입으로 발칸반도의 정세는 더욱 복잡해졌다. 1866년 프로이센과의 전쟁에서 패하면서 제국

포토 커뮤니티

지구촌 여행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