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통합검색

메인 주요 글

주요 아티클

정선 필 금강전도

정선 필 금강전도

조선 후기 화가 겸재(謙齋) 정선(鄭敾)의 그림. 국보 제217호이다. 1984년 8월 6일 국보 제217호로 지정되었다. 지본담채(紙本淡彩)이며 크기는 가로 94.1㎝, 세로 130.7㎝이다.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남동 리움미술관에 소장되어 있다. 금강내산(金剛內山)을 부감형식(俯瞰形式)의 원형구도로 그린 진경산수(眞景山水)이다. 왼편에는 윤택한 토산들을 배치하고, 오른편에는 수직준(垂直皴)으로 정의된 수많은 첨봉(尖峰)의 바위산을 그려넣었다. 바위산에 보이는 수직준들은 대개 강하고 활달하며 예리한 데 비해, 토산에 보이는 준법(皴法)과 미점(米點)들은 습윤하고 부드럽다. 부감법으로 홍문교(虹門橋)로부터 1만 2천 봉을 집결시켜서 그리는 화법은 겸재 이후 크게 유행하였는데, 그것이 겸재에서부터 시작하는 것인지 아니면 그 이전에도 있었던 것인지 지금으로서는 알 길이 없다. 《금강전도》에 나타난 필법은 거센 필선으로 중첩(重疊)한 무수한 봉골(峯骨)을 죽죽 그려내린 것으로, 금강산과 같은 골산(骨山)에 알맞다. 이 점에서도 겸재의 천재성을 볼 수 있다. 이러한 골법을 써서 중봉(衆峰)을 그리거나 산세를 묘사할 때는, 화면 전면을 꽉 채우거나 중앙으로 몰아 집중적으로 그리는 두 가지의 독특한 구도를 채택한다. 이 점은 중묵암산(重墨岩山)의 화법 때의 구도와는 아주 다른 것으로 지도제작법에서 영향받은 것으로 여겨진다.

텃만쁠라

텃만쁠라

생선살, 타이 레드 커리 페이스트, 달걀 노른자, 카피르 라임 리프 등을 첨가하여 반죽한 뒤 둥글 납작하게 튀겨낸 어묵 튀김으로, 타이의 요리이다. 생선살에 타이 레드 커리 페이스트(Thai red curry paste)를 첨가하여 둥글납작하게 튀겨낸 어묵이다. 타이어로 ‘텃(ทอด)’은 튀기다를, ‘만(มัน)’은 기름을, ‘쁠라(ปลา)’는 생선을 의미한다. 요리는 칼고기과에 속하는 쁠라가리(ปลากราย)를 주로 사용하고, 그 밖에 흰 살 생선의 필레를 활용할 수도 있다. 그밖에 재료로는 카피르 라임 리프, 롱빈(long bean), 타이 바질 등을 첨가할 수 있다. 텃만 쁠라에는 식초에 절인 오이와 찹쌀밥 등을 곁들일 수 있다. 조리법푸드프로세서에 생선살과 타이 레드 커리 페이스트, 달걀 노른자, 설탕을 넣고 갈아준다. 이것을 볼에 담고 작게 썬 롱빈, 타이 바질, 카피르 라임 리프를 넣어 섞는다. 넉넉하게 기름을 두른 팬에 둥글납작하게 빚은 반죽을 올려 양면을 노릇노릇하게 튀긴다.  믹서에 칠리고추, 물, 식초, 설탕, 소금을 넣고 갈은 다음, 작은 냄비에 담아 약 5분간 저어주며 졸여서 소스를 완성한다. 완성된 소스는 식혀 놓는다. 완성된 텃만 쁠라는 접시에 담고 소스는 작은 볼에 얇게 자른 오이와 샬롯 그리고 구운 땅콩을 먼저 넣고 그 위에 부어서 요리에 곁들여 낸다.

배스

배스

영국 잉글랜드의 서머싯 카운티에 있는 도시. 고대 로마인이 건설한 온천 도시로 1987년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지정되었다. 영국 잉글랜드의 서머싯 카운티 북동부에 위치한 도시로 로마시대부터 온천 목욕탕으로 유명했던 곳이다. 이 도시의 이름에서 목욕이라는 뜻의 영어 단어 ‘bath’가 유래했다. 약 2000년 전에 세워진 로마시대의 기념비적인 유적과 18세기 신고전주의 양식으로 지어진 우아하고 독특한 건축물이 많은 곳으로, 1987년 도시 전체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되었다. 로마인들은 1세기 초 브리튼 섬을 정복한 직후 이곳의 수질을 알아보고 공중 목욕탕과 미네르바 신전을 지었고, 이때부터 온천 휴양도시로 발전하기 시작했다. 현대 기술로 봐도 놀라운 로마 욕탕(Roman Bath)에는 온탕과 냉탕은 물론 운동시설까지 마련되어 있었다. 로마인들이 떠난 뒤에도 배스는 종교적인 중심지로 중요한 역할을 했지만 온천 휴양지로서는 사람들의 기억 속에서 잊혀졌다. 흙 속에 묻혀버린 로마 시대의 화려했던 목욕탕과 유적들도 마찬가지였다. 땅속에 깊이 묻혀 있던 로마 시대 유적들이 다시 빛을 보게 된 것은 18세기 중반에 와서이며, 이 무렵부터 배스는 다시 영국 상류계급들이 즐겨 찾는 영국의 대표적인 온천도시로 발돋움하게 된다. 영국의 상류층이 배스 시를 찾게 된

슬라이드 바로가기

포토커뮤니티

지구촌 여행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