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통합검색

메인 주요 글

주요 아티클

가장 몸집이 큰 바다사자 '큰바다사자'

가장 몸집이 큰 바다사자 '큰바다사자'

식육목 바다사자과의 포유류.
'스텔러바다사자'라고도 한다. 바다사자과 중에서 가장 큰 종으로 수컷은 몸길이가 약 3.5m, 몸무게 1t 이상이며, 암컷은 몸길이 2.3m, 몸무게 약 500kg이다. 어린 바다사자는 흑갈색이나 성장하면서 코르크색으로 바뀌며, 보통 가슴 부위의 빛깔이 더 짙다. 솜털은 없다.
머리 앞부분은 넓고 평평하지만, 중앙부는 높다. 송곳니가 크고 앞니 역시 송곳니처럼 뾰족하다. 먹이는 어류·오징어류를 좋아한다. 북극지방의 얼음이 둥둥 떠다니는 곳을 좋아하며, 바위나 모래 위, 또는 풀이 많은 곳에서 산다. 수컷은 10∼15마리의 암컷을 동반 보호하는 역할을 하며, 번식기가 끝나면 흩어진다. 새끼를 옮길 때는 암컷이 어린 새끼의 목을 물어 운반한다.
주위를 살피는 데 민감하며, 대부분 사람의 접근을 꺼린다. 위험을 느낄 때는 곧 바닷속으로 들어가며, 울음소리는 사자의 울부짖음처럼 크고 우렁차다.태평양 북부에서 번식하며 겨울에는 캘리포니아 연안까지 남하한다. 아시아에서는 시베리아 연안으로부터 캄차카반도·베링 해(海)·사할린 섬·쿠릴열도 등에서, 유럽에서는 아일랜드 등에서 번식하고 겨울에는 홋카이도 및 한국 동해안에도 나타난다. 국제자연보호연맹(IUCN)의 국제보호동물로 지정되어 있다. 한국의 경우 2012년 5월 31일 멸종위기 야생생물 2급으로 지정되어 보호받고 있다.

과테말라의 도시유적 국립공원, 티칼 국립공원

과테말라의 도시유적 국립공원, 티칼 국립공원

티칼국립공원의 제4호 신전 정상에 오르면 사방으로 펼쳐진 광대한 열대림이 한눈에 들어온다. 밀림 속 문명의 흔적들은 바다 위에 떠 있는 섬들처럼 흩어져 있다. 높이가 72m나 되는 이 신전은 콜럼버스가 신대륙을 발견하기 전까지 아메리카 대륙에서 가장 높은 건축물이었다고 한다. 1500여 년 전에 밀림 한 가운데 이토록 정교하고 거대한 건축물들을 만들었다는 사실이 놀라울 따름이다. 마야 문명 최대의 도시 유적으로 꼽히는 티칼국립공원은 과테말라 북부 페텐 지방의 열대 정글 속에 있다. 총 면적이 약 16㎢에 달하는 지역에 자그마치 3,000여 개의 석조 건축물이 솟아 있다. 다섯 개의 대신전을 비롯해 수많은 피라미드, 화려한 궁전, 광장과 운동경기장, 무덤, 제단과 비석, 침실과 목욕탕 등 용도와 크기도 다양하다. 이 규모가 전성기의 10분의 1에 불과하다고 하니 과거 도시의 크기를 짐작할 만하다. 티칼국립공원에서 특히 관심을 끄는 것은 마야 특유의 계단식 피라미드 신전들이다. 수가 많을 뿐 아니라 그 종류도 다양해서 가히 피라미드의 박물관이라 부를 만하다. 티칼 유적의 대표명사가 되다시피 한 제1호 신전은 입구에서 재규어 조각이 발견되어 ‘재규어의 신전’이라고도 한다. 화려한 장식과 완벽한 좌우 대칭의 균형이 무척이나 아름답다. 개별 건축물과 조각들뿐 아니라 잘 정돈된 광장과 도로 및 관개시설은 마야의 높은 기술력과 문명수준을 잘 보여준다. 현대인들에게 마야 문명은 아직도 풀리지 않은 많은 수수께끼를 던지고 있다. 10세기경 티칼을 비롯한 많은 도시들이 버려지고 뒤이어 마야 문명이 급속히 쇠퇴한 것도 그 중 하나다. 이에 대해서는 신관의 횡포와 이에 대한 저항, 환경에의 부적응, 화전농법, 북쪽 아스테크 문명의 침입 등 다양한 견해가 있으나 뚜렷한 결론은 내리지 못하고 있는 상태다. 티칼국립공원은 과테말라 국토의 3분의 1에 해당하는 울창한 열대림 속에 자리잡고 있다. 현대에 들어와 과테말라 정부가 이 열대림을 대대적으로 개발하면서 자연은 위기를 맞고 있다. 1990년에 페텐 지방 총 면적의 40%를 자연보호구역으로 지정했지만 지금도 벌채와 밀렵꾼이 끊이지 않는 상황이다. 마야인들이 어떤 이유에선지 도시를 버리고 떠나간 뒤, 인간의 무관심 속에 도시는 폐허가 되어갔지만 이곳 열대림은 수많은 동식물의 귀중한 삶의 터전이 되어왔다. 그러나 다시 인간이 돌아오고 관심을 쏟기 시작하면서 생태계가 위기를 맡고 있다. 적어도 인간과 자연의 관계에선 ‘잊혀지고 버림받는다’는 것이 반드시 나쁜 것만은 아닌 듯하다.

슬라이드 바로가기
일년 중 낮이 가장 긴 날, 하지(夏至)

일년 중 낮이 가장 긴 날, 하지(夏至)

24절기 중 망종과 소서 사이에 있는 절기로 이 때 일 년 중 태양이 가장 높이 뜨고 낮의 길이가 가장 길다. 망종(芒種)과 소서(小暑) 사이에 있으며, 양력 6월 21일경이 시작되는 날이다. 음력으로는 5월중이다. 하지 때는 일 년 중 태양이 가장 높이 뜨고 낮의 길이가 길므로, 북반구의 지표면은 태양으로부터 가장 많은 열을 받는다. 그리고 이 열이 쌓여서 하지 이후에는 기온이 상승하여 몹시 더워진다. 중국에서는 하지 15일간을 5일씩 끊어서 3후(候)로 나눠서, ① 사슴의 뿔이 떨어지고, ② 매미가 울기 시작하며, ③ 반하(半夏)의 알이 생긴다고 했다. 한국의 농사력에서는 모내기가 끝나는 시기이며 장마가 시작되는 때이기도 하다. 천문학적으로는 1년 중 태양의 적위가 가장 커지는, 6월 21일경을 말한다. 태양은 황도상에서 가장 북쪽에 위치하게 되는데, 그 위치를 하지점(夏至點)이라 한다. 북반구에서는 낮의 길이가 가장 길고, 태양의 남중(南中)고도가 가장 높아진다. 특히, 하지점이 적도면에서 북쪽으로 23° 27' 떨어져 있기 때문에, 북위 23° 27'인 지점에서는 이 날 태양이 천정(天頂)에서 남중한다. 그러나 남반구에서는 북반구와 반대로 하지에 낮의 길이가 가장 짧고 태양의 남중고도가 최소가 된다. 또한 동지에는 태양의 남중고도가 최대가 되고, 낮이 가장 긴데, 북반구에서는 그 반대가 된다. 서울(북위 37° 30')에서 태양의 남중고도는 하지 때에는 75° 57'이고, 동지 때에는 29° 03'이다. [24절기] [표]2

포토 커뮤니티

지구촌 여행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