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통합검색

메인 주요 글

주요 아티클

봉오동전투

봉오동전투

1920년 6월 7일 중국 지린성 왕칭현 봉오동에서 홍범도, 최진동, 안무 등이 이끈 대한북로독군부의 한국 독립군 연합 부대가 일본군 제19사단의 월강추격대대를 무찌르고 크게 승리한 전투.
1920년 6월 7일, 중국 지린성[吉林省] 왕칭현[汪淸縣] 봉오동(鳳梧洞)에서 독립군의 연합 부대와 일본군 사이에 벌어진 전투이다. 홍범도(洪範圖, 1868~1943)가 이끈 대한독립군(大韓獨立軍), 안무(安武, 1883~1924)가 이끈 국민회군(國民會軍), 최진동(崔振東, ?~1945)이 이끈 군무도독부(軍務都督府)가 연합하여 결성된 대한북로독군부(大韓北路督軍府)와 한경세(韓景世)가 이끈 대한신민단(大韓新民團)의 독립군 연합 부대가 야스카와 지로(安川二郞) 소좌가 이끈 일본군 제19사단의 월강추격대대(越江追擊大隊)를 쳐부수고 큰 승리를 거두었다. 1919년 3.1운동 이후 만주 지역에서 독립군의 무장 항쟁이 활발해지자 일본은 1920년 5월부터 독자적인 독립군 토벌 작전을 추진하였다. 1919년 8월 이후 활발히 국내 진공 작전을 펼치던 홍범도의 대한독립군은 북간도(北間島) 지역 독립군의 통일과 연합에 나서 1920년 5월 28일 홍범도의 대한독립군, 안무의 국민회군, 최진동의 군무도독부가 연합하여 대한북로독군부를 결성하였다. 그리고 봉오동에 집결하여 좀더 강력한 국내 진공 작전을 준비하였다. 1920년 6월 4일 대한신민단의 독립군 부대가 함경북도 종성군(鐘城郡) 강양동(江陽洞)에 진입해 일본군 순찰소대를 습격해 타격을 입혔다. 다음날 일본군 1개 소대 병력이 두만강을 건너 독립군을 추격해오자, 대한북로독군부의 독립군은 삼둔자

카프리초사 피자

카프리초사 피자

도우에 토마토 소스, 모차렐라, 프로슈토, 버섯, 아티초크, 올리브, 삶은 달걀을 올려서 구워낸 이탈리안 피자.
토마토 소스를 기본으로 모차렐라 치즈, 프로슈토, 버섯, 아티초크, 올리브, 삶은 달걀을 올려서 구운 이탈리아의 피자로 이탈리아 전역에서 즐길 수 있는 음식이다. 이탈리아 라치오주의 주도인 로마의 비아 델 코르소(Via del Corso) 거리에 위치한 레스토랑 라 카프리초사(La Capricciosa)의 주인이었던 에네아 단테 산테리니(Enea Dante Santerini)가 처음 발명하여, 1952년 11월 이것으로 특허권을 받기도 하였다. 이때 버섯의 종류에는 크레미니 버섯, 양송이가 주로 쓰이며 바질을 곁들여 구워내기도 한다. 조리법 미지근한 물과 이스트, 설탕을 부드럽게 섞어서 거품이 생길 때까지 약 10분간 기다린다. 밀가루, 소금, 올리브유와 이스트 혼합물을 섞어서 반죽을 만든다. 반죽을 공처럼 둥글게 만든 뒤 천을 씌워 따듯한 곳에서 30분간 휴지한다. 반죽이 부풀면 도마에 올려 반죽을 쳐서 공기를 뽑아낸 뒤 반으로 자른다. 각각의 반죽을 볼에 따로 담은 뒤, 천으로 윗부분을 덮고 15분간 한 번 더 휴지한 후 얇게 밀어 피자 도우를 만든다. 홀토마토, 잘게 자른 오레가노와 바질, 잘게 다진 마늘을 한데 섞어서 믹서에 넣어 간다. 소스팬에 혼합물을 붓고 양파가루, 흑설탕, 소금, 후추를 넣은 뒤 약한 불에서 30분간 조린다. 소스가 완성되면 식힌 뒤에 피자 도우 위에 얹는다. 그 위에 모차렐라 치즈를 얹고 먹기 좋게 자

프랑스 고딕건축을 대표하다, 아미앵 대성당

프랑스 고딕건축을 대표하다, 아미앵 대성당

프랑스 피카르디 주(Picardie Region), 솜 현(Department of Somme) 아미앵에 있는 성당. 프랑스의 고딕건축을 대표하는 종교건축물이며 샤르트르대성당·랭스대성당과 더불어 고딕건축의 파르테논신전이라고 불린다. 1220년에 착공하여 신랑(身廊)·회랑·정면·본당의 순으로 만들어 1288년에 완성하였다. 길이 145m, 몸체의 너비 32m(익랑부까지는 65.5m), 볼트 높이 42.3m, 넓이 7,700㎡이다. 외관은 높은 벽을 받쳐주는 받침벽과 플라잉버트레스가 돋보이고 내진에는 신랑과 2개의 측랑, 앰뷸러토리 등을 갖추고 있다. 특히 높이 20m에 이르는 아치 구조는 고딕의 특색인 상승성(上昇性)을 강조하는 데 큰 효과를 거두고 있다. 서쪽 정면에는 2기의 쌍탑을 배치하였는데, 남쪽 탑은 높이 65m로서 14세기, 66m의 북쪽 탑은 15세기에 세웠다. 여러 개의 예배실이 있는 측랑과 서쪽 정면에 있는 장미창은 플랑부아양양식으로 만들어졌다. 성당은 모두 3,600여 점의 조각으로 꾸며져 있다. 서쪽 정면에 있는 '왕들의 갤러리'에는 왕관을 쓴 조각상이 늘어서 있고, 그 아래에 있는 3개의 문에는 '돌백과사전'이라고 불리는 조각들이 새겨져 있다. 15세기 말에 만들어진 보부아르 대주교의 무덤은 순교 성인 성페르맹의 생애를 나타낸 조각들로 장식되어 있다. 1981년 유네스코(UNESCO:국제연합교육과학문화기구)에서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하였다.

슬라이드 바로가기

포토 커뮤니티

지구촌 여행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