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통합검색

메인 주요 글

주요 아티클

마야 예술의 비길 데 없는 걸작, 팔렌케 유적

멕시코 유카탄 반도 남부, 치아파스(Chiapas) 주에 위치한 마야 유적. ‘비문의 신전’을 비롯한 여러 건축물과 조각을 통해 수준 높은 마야 문명을 엿볼 수 있다. 1987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되었다. 멕시코 치아파스 주 우수마신타(Usumacinta) 강 중부 유역에 위치한 팔렝케 유적은 티칼(Tikal)이나 코판(Copán) 등 다른 마야 유적에 비해 규모는 작지만, 가장 수준 높은 건축물과 조각품을 볼 수 있는 곳이다. 중심부는 500×300m 크기이며 주위 10km에 걸쳐 유적들이 분포하고 있다. 팔렝케란 스페인어로 ‘울타리로 둘러싸인 성채’라는 뜻이다. ‘견고한 집들이 있는 땅’이라는 의미를 가진 오툴룸(Otolum)이라는 현지어를 스페인어로 번역한 것이다.유적지는 기원전 300년경에 처음 세워졌으며, 전성기인 6∼8세기에는 우수마신타 강 분지 전체에 영향력을 행사했다. 장문의 비문(碑文)을 비롯해 이곳에서 발견된 마야 문자가 80% 이상 해독되어 당시 문화가 많이 밝혀졌다. 이에 따르면 대략 10세기 말에 이민족의 침략을 받은 뒤 방치되었고, 이후 약 800년간이나 열대의 숲 속에 감춰져 있었다. 유적은 1784년에 처음 발견되었으나 본격적으로 발굴되기 시작한 것은 20세기 초반부터이다.가장 유명한 유적은 1952년 발굴된 ‘비문의 신전’이다. 9층 피라미드 위에 건축된 신전으로 전성기의 통치자 키니치 하나브 파칼(K'inich Janaab' Pakal) 1세가 지었다. 피라미드의 밑변 길이는 65m이며 높이는 신전을 포함하여 21m이다.신전 지하에서 완벽하게 보존된 파칼 왕의 묘가 발견되어 세상을 놀라게 했다

슬라이드 바로가기

뱅크런(Bank Run)

경제상황 악화로 금융시장에 위기감이 조성되면서 은행의 예금 지급 불능 상태를 우려한 고객들이 대규모로 예금을 인출하는 사태. 경제 악화로 금융시장에 위기감이 조성되면서 은행의 예금 지급 불능 상태를 우려한 고객들이 대규모로 예금을 인출하는 상황을 가리키는 말이다. 발생원인 뱅크런은 두 가지 이유가 있는데 그중 하나는 은행들의 자금운용 방식에 원인이 있다. 은행은 예금자들로부터 받은 예금을 이용하여 대출을 실시하고, 유가증권 등에 투자를 하며, 일부는 예금자들의 예금 인출 요구에 대비하여 지불준비금으로 항시 보유한다. 대출 및 유가증권 투자는 만기가 길어 장기적인 활동인 반면, 예금에 대한 인출 요구는 즉각적으로 대응해야 하는 성격이 있기 때문에 은행은 단기로 돈을 빌려서 장기로 자금을 운용하게 된다. 이때 모든 예금자들이 한꺼번에 예금 인출을 위해 은행으로 몰려든다면 은행은 짧은 시간 내에 지불준비금만으로 충당할 수 없게 되어 뱅크런이 발생한다. 또 하나의 원인은 예금자들의 은행에 대한 신뢰 상실로 경제상황 악화, 은행 경영 부실 등으로 예금자들이 자신들이 맡겨 놓은 자금 보전에 불안을 느끼면 은행으로 예금인출을 위해 몰려들어 뱅크런이 발생하게 된다. 특징 뱅크런의 가장 큰 특성은 은행 간 전염성이 강하다는 것이다. 예를 들어, A은행이 경영악화로 예금을 돌려주지 못할 상황에 직면했다는 소문이 돌면 A은행에 돈을 맡겨 둔 예금자뿐 아니라 B은행에 돈을 맡겨둔 예금자들도 불안감을 느끼게 되어 예금인출에 나서게 된다. 이렇게 사람들의 불안 심리가 증폭하여 경영

포토 커뮤니티

지구촌 여행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