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통합검색

메인 주요 글

주요 아티클

명릉

명릉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용두동 산30-1번지 서오릉 안에 있는 조선 제19대 왕 숙종과 계비 인현왕후, 두 번째 계비 인원왕후의 무덤이다.
조선 제19대 왕 숙종(肅宗 1661~1720, 재위 1674~1720)과 첫 번째 계비 인현왕후(仁顯王后) 민씨(1667~1701), 두 번째 계비 인원왕후(仁元王后) 김씨(1687~1757) 세 사람의 무덤이다. 5개의 조선 왕릉(경릉·창릉·명릉·익릉·홍릉)으로 이루어진 서오릉(西五陵, 사적 제198호) 중 하나로,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용두동 산30-1번지에 있다.숙종과 인현왕후의 능이 쌍릉으로 나란히 놓여 있고, 인원왕후의 능은 다른 쪽 언덕에 단릉(單陵)으로 모셔져 있는 동원이강릉(同原異岡陵) 형식이다. 동원이강릉의 오른쪽 언덕을 왕이 차지하는 일반적인 왕릉과는 달리 가장 낮은 서열의 인원왕후가 가장 높은 자리인 오른쪽 언덕을 차지하고 있는 것이 특이하다.명릉은 숙종의 명에 의해 능역 조성에 드는 인력과 경비를 절감하여 부장품을 줄이고, 석물의 치수도 실물크기에 가깝게 하는 등 간소하게 조성되었는데 이는 이후 왕릉의 형식을 바꾸는 계기가 되었다. 봉분에는 병풍석을 두르지 않았으며, 팔각 장명등도 사각으로 바뀌었다.쌍릉의 두 봉분을 감싸고 난간석이 둘러져 있으며, 난간석에는 방위표시를 하는 문자를 새겼다. 봉분 주위에 상석 각 1좌, 망주석 1쌍, 석양(石羊)·석호(石虎) 각 2쌍이 있고, 봉분 아랫단에 문인석·석마(石馬) 각 1쌍과 장명등, 가장 밑단에 무인석·석마 각 1쌍이 있다.인원왕후의 능도 쌍릉과 같은 양식으로 조성되

스키아차타

스키아차타

밀가루에 올리브유와 소금을 첨가하여 오븐에 구운 평평한 모양의 빵으로 이탈리아 토스카나 지방의 전통음식이다.
이탈리아 토스카나 지방의 전통음식으로 평평한 모양을 한 빵이다. 이때 스키아차타(schiacciata)는 이탈리아어로 ‘조름, 으깸’을 뜻하며, 이는 납작하게 눌린 빵의 모양에서 비롯된 명칭이다. 이탈리아에서는 차차(ciaccia), 스키아차(schiaccia)라고도 한다. 기원지인 토스카나에서는 포카치아 스키아차타(FocacciaSchiacciata)라고도 불리며 포카치아의한 종류로 여겨지기도 한다. 포카치아는 이탈리아 리구리아주의 빵으로 밀가루와 소금과 같은 기본적인 재료로 만든 빵이라는 점과 발효시킨 반죽의 공기를 빼고 구워낸다는 조리법이 서로 닮아있다. 하지만 포카치아는 리구리아주에서 적극적으로 발달한 빵인 반면, 스키아차타는 토스카나주에서 기원하였으며 일반적인 포카치아에 비해 그 두께가 얇고 바삭하게 구워진다는 차이를 가지고 있다. 특징 빵은 피자와 같이 둥근 형태를 띠고 윗부분에는 십 수개의 홈이 파여 있으며, 빵의 두께는 약 2.5cm 정도이다. 스키아차타는 표면에 뿌린 소금으로 인해 짭짤한 맛이 있고, 빵 자체는 고소하고 담백한 맛을 지닌다. 밀가루와 이스트를 첨가하여 만든 반죽 표면에 올리브유와 소금을 첨가하여 오븐에 구운 것을 기본으로 하며, 그밖에 로즈마리, 오레가노와 같은 허브나 포도, 설탕을 첨가하기도 한다. 조리법 미지근한 물에 이스트를 뿌린 뒤 완전히 녹을 때까지 10분 정도 기다린다. 그릇에 밀가루를 담고

하늘의 기둥이라 불리는 곳, 그리스 메테오라

하늘의 기둥이라 불리는 곳, 그리스 메테오라

그리스 테살리아 지방에 있는 수도원 집단 또는 그것이 위치한 지역을 일컫는다. 메테오라(Meteora)는 그리스어로 “공중에 떠 있다”는 뜻이다. 이 일대에 있는 거대한 사암 바위 기둥 위에 세워진 수도원들을 두고 지어진 이름이다. 바위들의 평균 높이는 300m이며, 가장 높은 것은 550m에 이른다. 메테오라는 그리스 중부 테살리아 지방 북서부 트리칼라 주의 바위 기둥들과 그 위에 세워진 수도원을 가리키는 말이다. 그리스 정교회 수도원들이 있어 성지순례 코스에 들기도 하는 이곳은 자연과 인간이 만들어낸 것으로 독특한 풍광을 보여준다. 거대한 바위 위에 만들어진 수도원으로 접근하기 위해서는 과거에는 사람이든 물건이든 밧줄과 도르래를 이용해야만 올라갈 수 있었다. 11세기부터 이곳에 수도사들이 은둔을 시작했으며, 14세기 초 성 아타나시우스가 최초로 수도원을 세웠다. 이후 수도원이 지속적으로 증가하여 전성기인 16세기에는 20여 개의 수도원이 있었다. 현재는 수도원 5곳과 수녀원 1곳이 남아 있는데, 2차 세계대전을 겪으면서 파손된 것을 다시 복원한 것이다. 최초로 창건되었고 가장 규모가 큰 대(大)메테오라 수도원, 바를라암 수도원, 암벽에 붙어 있는 모습인 로사노 수도원, 성 니콜라스 아나파우사스 수도원, 그리고 가장 올라가기 힘든 트리니티 수도원(007시리즈 포 유어 아이즈 온리에 나왔던 곳이다), 성 스테파노 수녀원 등이다. 수사와 수녀들이 거하고 있으며 관광객들의 방문이 제한된 범위에서 허용된다. 20세기에 만들어진 계단을 통해 수도원으로 올라가면, 좁은 터지만 수도자들에게 필요한 시설들이 갖춰져 있다. 물탱크와 개인 기도실, 예배당은 물론, 휴게실, 도서관, 유골당까지 갖춘 곳도 있다. 내부에는 비잔틴 양식의 문화유적들이 많고 16세기에 제작된 프레스코화들이 있다. 성자들의 모습, 예수 탄생과 재림, 성모의 죽음, 가나의 혼인잔치, 사마리아 여자 등 다양한 내용의 프레스코화들은 보존 상태가 좋고 예술적인 가치가 높은 수작들이다. 유네스코는 이곳의 기묘한 자연경관과 경이로운 종교 건축물의 가치를 인정해 1988년 세계복합유산으로 지정하였다.

슬라이드 바로가기
그레이트스모키산맥국립공원

그레이트스모키산맥국립공원

미국의 국립공원.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州)와 테네시주(州)의 경계를 이루고 있는 면적 약 2,091㎢의 산악지대이다. 애팔래치아산맥의 남부에 자리잡고 있으며, 95%가 삼림지대로 이루어져 있다. 1934년 국립공원으로 지정되었고, 1976년 국제 생물권 보호구로 지정되었으며, 1983년 유네스코(국제연합교육과학문화기구)의 세계유산 목록 중 국립공원으로 등록되었다. 스모키(Smoky:연기가 자욱하다는 뜻)라는 이름은 온난다습한 기후로 인하여 이 일대가 항상 구름과 안개로 덮여 있는 데에서 유래하였다. 국립공원 안에는 많은 동물·식물의 고유종이 서식하고 있다. 해발고도의 차가 크기 때문에 식물분포가 극히 다양한 점도 특징이다. 4,000종 이상의 식물이 분포되어 있으며, 자연 상태의 산림이 계절마다 각기 다른 경치를 자아낸다. 동물로는 사람 눈에 잘 띄지 않는 코요테·보브캣 등의 희소종과 흔히 볼 수 있는 사슴을 비롯하여 붉은다람쥐·얼룩다람쥐·미국너구리·오포섬·붉은여우와 회색여우·스컹크·박쥐 등 65종의 포유류가 서식한다. 특히 약 600마리의 아메리카흑곰이 살고 있는 곳으로 유명하다. 한때 사라졌던 붉은이리와 수달은 공원 당국의 노력으로 다시 이 지역에서 볼 수 있게 되었다. 야생의 유럽멧돼지 수의 급증으로 인한 자연 훼손이 심각한 지경에 이르러 그 수를 조절하는 일이 긴급한 과제로 떠오르고 있다. 조류는 230종 이상이 서식하고, 파충류는 뱀,

슬라이드 바로가기

포토 커뮤니티

지구촌 여행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