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통합검색

메인 주요 글

주요 아티클

창경궁

창경궁

서울 종로구 와룡동(臥龍洞)에 있는 조선시대의 궁궐.
1963년 1월 18일 사적 제123호로 지정되었다. 당시 생존하였던 세 왕후(세조·덕종·예종)의 거처를 위해 옛 수강궁 터에 지은 것으로 1483년(성종 14) 2월부터 짓기 시작하여 1484년(성종 15) 9월에 완공되었다. 이때 지은 집이 명정전·문정전·수녕전·환경전·경춘전·인양전·통명전과 양화당·여휘당 및 사성각 등이다. 전각의 이름은 서거정(徐居正)이, 정전(正殿)인 명정전의 상량문은 김종직(金宗直)이 지었다.
그러나 창건 당시의 전각은 임진왜란 때 모두 소실되고, 1616년(광해군 8)에 재건되고 나서도 몇 차례의 화재가 있어, 그때마다 내전이 불탔기 때문에 지금 남아 있는 것은 대체로 임진왜란 후에 재건한 명정전을 비롯한 그 회랑과 그 앞문인 명정문, 창경궁의 정문인 홍화문 등 외전과, 1834년(순조 34) 다시 지은 숭문당·함인전·환경전·경춘전·통명전·양화당·집복헌·영춘헌 등의 내전으로 나눌 수 있다.

궁의 배치를 보면, 동쪽 한가운데에 ‘凸’자 모양으로 불룩하게 나온 중심부분에 있는 중층삼간누문(重層三間樓門)인 홍화문을 들어서면, 북에서 남으로 흐르는 금천(禁川) 위에 놓인 옥천교가 있고, 이를 건너면 명정문과 좌우 행랑채가 있다. 이 문을 지나면 널찍한 뜰이 나오고, 그 일직선상의 중층으로 된 기단 위에 명정전이 있다. 홍화문 좌우의 행랑이 이 명정전까지 계속되면서 울타리를 이루어, 창경궁의 중

슬라이드 바로가기
페스토

페스토

바질, 마늘 올리브유 등을 넣어 곱게 으깨어 만든 이탈리아 전통 소스로 주로 파스타 요리에 활용된다.
신선한 바질과 마늘, 치즈, 엑스트라 버진 올리브오일, 잣 등을 가열하지 않고 으깨어 만든 이탈리아의 전통 소스이다. 이때 페스토(Pesto)는 ‘가루가 되게 빻다’를 뜻하는 이탈리아어 ‘페스타레(pestare)’의 제노바 방언인 ‘페스타(pestâ)’에서 파생되었다. 주로 바질을 활용한 페스토를 기본으로 하기 때문에 ‘바질 페스토(Basil Pesto)’라고도 한다. 바질페스토는 초록색에 페이스트와 같이 걸쭉한 형태를 띠며 올리브유와 신선한 바질의 향이 진하게 풍긴다. 또한 견과류의 고소한 향미와 치즈의 짭짤함을 느낄 수 있다. 기원과 역사 페스토는 이탈리아 북서부에 위치한 리구리아주의 주도인 제노바에서 기원하였다. 예로부터 리구리아주 전체에서 즐겨먹었으며, 이곳에서는 현지에서 생산된 바질과 올리브유, 마늘을 활용하여 페스토를 만든다. 리구리아산의 바질은 제노바의 서쪽에 위치한 프라(Pra’)에서 생산되는데, 일반 바질에 비해 그 색이 연하며 이탈리아 내에서도 가장 질이 좋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2005년에는 유럽 연합의 원산지명칭 보호제도인 PDO(Protected Designation of Origin)의 인증을 받기도 하였다. 19세기 이전까지만 해도 페스토에서는 마늘의 비율이 높아 마늘의 향미가 강한 편이었다. 오늘날과 같이 바질의 비율이 높은 페스토는 19세기 이탈리아의 미식가인 조반니 바티스타 라토(Giovanni Ba

도시 전체가 문화유산, 톨레도 구 시가지

도시 전체가 문화유산, 톨레도 구 시가지

유대교, 기독교, 이슬람교의 3가지 색채가 깃들어있는 도시로 로마시대부터 16세기까지 수도였다. 톨레도는 스페인 수도 마드리드에서 70킬로미터(km) 거리에 있는 인구 6만 여 명의 작은 도시로, 마드리드가 수도가 되기 전 1천 여 년 동안 스페인의 중심지였다. 도시는 로마시대 이전으로 거슬러 올라가는 장구한 역사를 자랑하며, 서고트 왕국, 이슬람 왕국, 레온 왕국, 카스티야 왕국의 수도로 번영을 누렸다. 삼면이 타호 강으로 둘러싸인 바위산 위에 건설되었으며, ‘라 만차의 기사 돈키호테’의 고향인 카스티야-라 만차 지방 톨레도 주의 주도이기도 하다. 덕분에 톨레도에는 로마시대 유물인 원형경기장부터 이슬람교, 유대교, 그리스도교 유산까지 다양한 문화유산이 남아 있다. 사실상 도시 전체가 문화유산으로 이루어졌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이며, 단위 면적당 문화유산이 가장 많은 도시 중에 하나로 꼽힌다. 각종 종교 시설이나 박물관은 물론 일반 가정집까지 문화유산으로 가치를 지닌 것들이다. 이 때문에 1561년 필리페 2세의 천도로 정치적 영향력이 상실되었어도 톨레도는 여전히 스페인의 정신적인 수도로 불리고 있다. 톨레도에서 가장 특징적인 것은 무데하르 양식 건축물이다. 무데하르는 이슬람 지배가 끝난 뒤에도 스페인에서 살았던 이슬람교도들을 일컫는 말이며, 무데하르 양식이란 스페인에서 발달한 이슬람과 서구 문화가 결합된 건축 양식이다. 다른 유럽 국가에서는 볼 수 없는 스페인 특유의 양식이다. 국토회복운동(레콩키스타) 이전의 건축물로는 비브알마르돔 모스크, 라스토에르네리아스 모스크 등이 있으며, 그리스도교도가 지배한 이후에도 무데하르 양식은 계속되었다. 산티아고 데 아라발 성당, 산타 마리아 라 블랑카와 트란시토 시나고그(유대인 교회) 등도 무데하르 양식의 건축물이다. 톨레도 구시가의 구불구불한 골목길도 이슬람 문화의 흔적이다. 도심의 미로처럼 얽힌 좁은 길은 이슬람 도시의 특징으로 스페인 그라나다의 알바이신 지구에서도 볼 수 있다. 이슬람 점령기의 모습을 그대로 간직한 골목길 곳곳에는 중세의 향기가 가득하다. 구시가 중심에 위치한 톨레도 대성당은 순수한 스페인 고딕양식의 건축물이다. 길이 120미터(m), 폭 60미터의 위풍당당함에 세련된 건축과 조각, 엘그레코, 발라스케스 등의 예술 작품들 때문에 관광객들이 가장 많이 찾는 곳 중에 하나다. 로마 시대에 건축되어 서고트인, 이슬람교도, 기독교도에 의해서 여러 번 재건축 된 알카사르도 톨레도의 빼어난 건축물이다. 스페인 내전 중에 폐허가 되다시피 한 건축물을 다시 복원한 것으로 무데하르 양식에 고딕 양식이 어우러져 있다. 16세기 종교화의 대가 엘 그레코는 톨레토와 특별한 인연이 있는 화가다. 그는 그리스령 크레타에서 태어났지만 40 여 년 간 톨레도에서 작품활동을 하고 생을 마감했다. 때문에 도메니코스 테오토코폴로스라는 본명이 있지만 ‘그리스 사람’이라는 뜻의 엘 그레코로 통칭된다. 엘 그레코의 흔적은 톨레도 곳곳에 남아 있다. 그의 집은 박물관이 되었고 산타 크루즈 미술관, 톨레도 대성당 등에도 그의 작품이 전시되어 있다.

슬라이드 바로가기
멜리사 오일

멜리사 오일

멜리사의 꽃과 잎에서 추출한 에센셜 오일로 스트레스 관련 증상을 완화하고 고양 효과가 뛰어나 우울증 개선 효과가 있다.
남유럽과 지중해가 원산지로 프랑스, 스페인, 독일 등에서 재배하는 꿀풀과 식물인 멜리사의 신선한 잎과 꽃을 증기 증류법(수증기로 식물의 방향 유효성분을 추출하고 냉각수로 식혀 응축하는 방법)으로 추출한 에센셜 오일이다. 노란색의 점도가 낮은 액체로, 신선한 허브 향과 레몬 향이 나며 중향인 미들 노트에 속한다. 원료 멜리사의 이름은 그리스어로 벌꿀을 의미하는 ‘melittena’에서 유래되었으며 레몬밤(lemon balm), 비밤(bee balm)으로도 불린다. 학명 ‘Melissa officinalis’에서 ‘officinalis’는 ‘약용으로 쓸 수 있는 것’을 뜻한다. 멜리사는 역사적으로 중요한 약용식물 중 하나인데 신경계를 강화하고 진정시키는 효능이 있어 고대부터 우울증, 불안증, 심장질환, 신경성 소화불량, 천식 완화에 다양하게 쓰였다. 아랍의 유명한 의사이며 과학자인 이븐 시나는 우울증 치료에 멜리사를 썼고, 근대의학의 개척자인 파라겔수스(Paracelsus)는 심장 진정효과가 뛰어난 멜리사를 불로장생약이라고 불렀다. 현대에도 프랑스 등 유럽에서는 신경계 관련 제약 및 허브 제품에 많이 사용되며, 소화불량과 진정 효과를 위해 차로도 즐겨 마신다. 성분과 효능 주요 화학 성분은 게라니알(geranial), 네랄(neral), 시트로넬랄(citronellal) 등 알데하이드계와 베타-카리오필렌(β-caryophyllene) 등

포토커뮤니티

지구촌 여행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