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통합검색

메인 주요 글

주요 아티클

인릉

인릉

서울특별시 서초구 헌인릉길에 있는 조선 제23대 왕 순조와 비 순원왕후 김씨를 합장한 무덤이다.
조선 제23대 왕 순조(純祖 1790~1834, 재위 1800∼1834)와 그의 비 순원왕후(純元王后) 김씨(1789∼1857)를 합장한 무덤이다. 조선 태종과 원경왕후 민씨의 무덤인 헌릉(獻陵)과 함께 1970년 5월 26일 사적 제194호로 지정되었다.순조는 1834년 11월 13일 경희궁 회상전에서 숨을 거뒀다. 1835년(헌종 1) 4월 19일 경기도 파주에 있는 인조 무덤 장릉(長陵) 왼쪽 산줄기에 예장하였다가 풍수가 좋지 않다 하여 1856년(철종 7) 10월 11일 현 위치로 옮겼다. 순원왕후는 1857년 8월 4일 창덕궁 양심각에서 숨져 그해 12월 17일 순조와 합장되었다.봉분을 에워싸고 12칸의 난간석을 둘렀고, 병풍석은 설치하지 않았다. 봉분 주위로 석양(石羊)·석호(石虎) 각 2쌍을 교대로 배치하였으며, 봉분 앞에 상석을 놓고, 상석 좌우로 망주석 1쌍을 세웠다. 봉분 바깥쪽에는 3면의 곡장(曲墻; 나지막한 담)을 쌓았다. 봉분 아랫단에는 문인석·석마(石馬) 각 1쌍과 장명등 1좌가 있으며, 그 아랫단에는 무인석·석마 각 1쌍이 마주보고 서 있다. 문인석과 무인석은 사실적 기법으로 형상화되어 있어 섬세하고 아름답다.능이 조성된 언덕 아래쪽에 정자각·비각·홍살문이 있고, 홍살문 남쪽 도로변에 재실이 있다. 비각에는 1857년(철종 8) 세운 비석과 1900년 세운 비석 2기가 보호되어 있다.

과테말라 카르다몸

과테말라 카르다몸

과테말라에서 자라는 생강목 생강과 카르다몸 나무의 꼬투리 및 종자로, 종자를 가공하여 향신료 같은 식재료나 화장품 등의 생활용품에 널리 쓰인다.
과테말라에 분포한 속씨식물 외떡잎식물의 생강과인 카르다몸 나무에서 자라는 꼬투리 및 종자로 학명은 엘레타리아 카르다모멈(Elettaria cardamomum)이다. 산지 인도가 원산지로 20세기까지 방글라데시, 부탄, 인도네시아 등 열대지방의 습도가 높은 아시아 국가들이 주산지였으나, 이와 유사한 자연환경의 과테말라에서 꾸준히 생산량이 증가하여 21세기 국가경제의 주요 생산품목으로 성장했다. 과테말라에 종자를 도입한 사람은독일의 커피 원두 생산자였던 오스카 마유스 클뢰퍼(Oscar Majus Kloeffer)이며 그는 20세기 초 과테말라에서 이것의 플랜테이션에 성공하였다. 현재 주 생산지역은커피 원두 생산으로 유명한 중북부지방의 알타 베라파스(Alta Verapaz)주이며 이곳은2000년 이후 인도에 이어 가장 큰 생산국으로 자리매김했다.향신료를 커피 첨가제로 넣어 마시는 요르단과 사우디아라비아, 아랍에미리트 등에 생산량의 약 80%가 수출된다. 생장 2~5m의 높이의다년생카르다몸 나무는짙은 초록색에너비가 좁고 길이는 50~100cm의무성한 잎들로 이루어져 있다. 18~35℃의 기온과 75% 습도의 아열대 환경에서 잘 자란다.암수 구분이 없는 꽃은 흰색이며, 꽃술 주변으로 엷은 보라색 줄무늬가 있다. 식재료 꼬투리는 타원형의 주름진 형태로 초록색의 ‘그린 카르다몸’과 검은색 또는 갈색의 ‘블랙 카르다몸’ 두 종류가 있다. 이 꼬

군사 건축물의 전형, 룩셈부르크 중세 요새도시

군사 건축물의 전형, 룩셈부르크 중세 요새도시

룩셈부르크의 수도 룩셈부르크에 있는 도시역사지구.
룩셈부르크는 천년의 역사를 지녔으며, 지정학적인 위치로 인해 스페인·프랑스·오스트리아·프로이센이 중세 말기까지 크고 작은 분쟁을 벌였다. 이 과정에서 400년 동안 20차례 이상 파괴와 재건축이 되풀이되는 수난을 겪었지만, 그 결과 유럽에서 지브롤터에 이어 제2의 요새도시를 건설하여 '북구의 지브롤터'라고 불린다. 룩셈부르크의 옛 시가지와 요새는 1994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되었다. 룩셈부르크 곳곳에는 요새와 고성이 있으며, 모젤강과 알제트강으로 둘러싸여 있어 대도시가 갖추어야 할 조건 또한 만족하고 있다. 절벽 위에 성벽으로 둘러싸여 있는 시가지의 경관 때문에 관광도시로서도 손색이 없다. 중세시대에 백작 가문 룩셈부르크가(家)는 지기스문트의 사망으로 혈통이 단절되기까지 하인리히 2세를 비롯하여 하인리히 7세, 카를 4세 등 4명의 신성로마제국 황제를 배출하였다. 또한 4명의 보헤미아 왕과 1명의 헝가리 왕이 이 가문에서 나오는 등 한때 최고의 권위를 자랑하였다. 벤첼의 성벽은 보헤미아왕 벤첼 2세가 15세기 초에 쌓은 것으로, 수용인원이 8천 명이 넘는다. 그랜드 두칼 궁전은 옛 행정 중심지로, 화려한 르네상스 양식으로 지어진 대리석 건물이다. '작은 성'이라는 뜻의 룩셈부르크는 게르만과 라틴 두 민족 사이에서 이들 두 문화의 영향을 동시에 받으면서 발전하였다. 돌담에 새겨져 있는 "우리가 지금 가지고 있는 것들을 보존하기를 원한다"라는 말은 룩셈부르크의 특성을 그대로 대변해 주고 있다. 또한 룩셈부르크인 1명이 있을 때는 장미화원을 가꾸고, 2명이 모이면 커피를 마시고, 3명이 의기투합하면 악단을 구성한다는 말이 있는데, 이를 통해 룩셈부르크의 민족성을 엿볼 수 있다.

슬라이드 바로가기
핫스프링스 국립공원

핫스프링스 국립공원

미국 아칸소주(州) 중부 핫스프링스에 있는 국립공원.
1832년 4월 20일 보호구역으로 지정되었으며, 1921년 3월 4일 국립공원으로 재지정되었다. 미국에서 유일한 온천 국립공원이자 가장 작은 국립공원으로 면적은 22.46㎢이다. 유명한 온천 휴양지로서, 평균 62℃의 온천수는 워시토산맥에 속하는 핫스프링스산(山)과 웨스트산(West Mountain) 사이 지대에서 발원한다. 핫스프링스 시내 일부도 공원에 포함되어가장 쉽게 방문할수 있는 국립공원에 속한다. 공원 내에는 43개의 온천샘이 있는데 그중 33개는 중앙 저수지에서 집수하여 관리하며 대중이 이용할 수 있도록 공원 내 온천장과 약수터로내보낸다. 또한 수문(水文) 시스템 보호를 위해 공원 내 산맥도 관리하고 있다. 온천수는 오래전부터 인디언들이 류머티즘이나 여러 질병을 치료하는 데이용했으며 이후로도 18세기에 에스파냐인들과 프랑스인들이 건강을 위해 많이 찾았고 현재도많은 사람들이 방문하고있다. 근처에는 여러 곳의수(水)치료기관이 있다. 그밖에도 많은 하이킹 트레일과 캠핑장이 있으며, 온갖 종류의 목욕장과 도금시대(Gilded Age:1865∼1890년경에 미국이 경제적 번영과 더불어 물욕에 사로잡혀 각종 사회적 부정이 속출했던 시대) 건축양식의 뛰어난 건축물이 모여 있는 ‘배스하우스로(Bathhouse Row)’ 지역 전체는 국립문화재지구(National Historic Landmark District)로 지정되어 있다.

포토 커뮤니티

지구촌 여행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