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통합검색

메인 주요 글

주요 아티클

영산재

영산재

불교의식의 하나. 국가무형문화재 제50호이다. 1973년 11월 5일 중요무형문화재(현 국가무형문화재) 제50호로 지정되었고, 2009년 9월 30일 유네스코 무형문화유산으로 등재되었다. 49재 가운데 하나로 사람이 죽은 지 49일 만에 영혼을 천도하는 의식이다. 이 의식에는 상주권공재 ·시왕각배재 ·영산재 등이 있다. 이 중에서 영산재는 가장 규모가 큰 의례로 상당한 시간이 소요된다. 영산재는 석가가 영취산에서 설법하던 영산회상을 상징화한 의식절차이다. 영산회상을 열어 영혼을 발심시키고, 그에 귀의하게 함으로써 극락왕생하게 한다는 의미를 갖는다. 영산재는 국가의 안녕과 군인들의 무운장구, 큰 조직체를 위해서도 행한다.  영산재가 진행되는 절차는 매우 복잡하다. 우선 의식도량을 상징화하기 위해 야외에 영산회상도를 내어 거는 괘불이운(掛佛移運)으로 시작하여 괘불 앞에서 찬불의식을 갖는다. 괘불은 정면 한가운데 걸고 그 앞에 불단을 세우는데 불보살을 모시는 상단, 신중(神衆)을 모시는 중단, 영가를 모시는 하단 등 삼단이 있다. 그 뒤 영혼을 모셔오는 시련(侍輦), 영가를 대접하는 대령, 영가가 생전에 지은 탐 ·진 ·치의 삼독의 의식을 씻어내는 의식인 관욕이 행해진다. 그리고 공양드리기 전에 의식장소를 정화하는 신중작법(神衆作法)을 한 다음 불보살에게 공양을 드리고 죽은 영혼이 극락왕생하기를 바라는 찬불의례가 뒤를 잇는다. 이렇게 권공

우에보스 레예노스 데 감바스

우에보스 레예노스 데 감바스

삶은 달걀을 반으로 갈라 달걀노른자와 새우 등을 섞어 채워낸 스페인의 요리로, 타파스로 즐겨 먹는다. 삶은 달걀을 반으로 갈라 달걀노른자, 새우 등을 섞어 채워낸 음식이다. 스페인의 요리로, 이때 스페인어로 ‘우에보(huevo)’는 ‘달걀’을, ‘레예노(relleno)’는 ‘소를 채워 넣은’이라는 뜻을 가지고 있으며, 감바스(gambas)는 새우를 뜻한다. 달걀노른자와 새우 이외에도 살사 로사(salsa rosa, 마요네즈와 토마토를 넣어 만든 스페인 소스), 양파, 피망 등의 야채를 첨가하기도 하며, 드라이한 화이트 와인으로 만든 소스를 곁들이기도 한다. 조리가 쉬우며, 한입 정도의 크기로 간편하게 먹을 수 있는 음식이다. 스페인의 전채요리인 타파스로 즐겨 먹으며, 파티나 축제에서 즐겨 먹는다. 요리는 식전주에 곁들여 먹기에 좋다. 조리법 중간 크기의 새우를 준비한다. 달걀은 삶아서 껍질을 깐다. 달걀을 가로로 반을 가른 뒤, 달걀노른자를 꺼내 볼에 넣고 으깬다. 작은 냄비에 올리브오일을 두른 뒤 다진 양파를 넣고 볶는다. 여기에 밀가루를 넣고 드라이한 화이트 와인, 생선 육수를 넣고 부드럽고 걸쭉해질 때까지 끓여서 소스를 완성한다. 큰 팬에 물과 소금을 넣고 끓이다가 새우를 넣어 삶는다. 새우는 식힌 뒤 껍질, 내장, 머리를 제거하고 큼직하게 자른다. 이것을 으깬 달걀노른자와 섞은 뒤, 소스를 첨가하고

나폴리 역사지구

나폴리 역사지구

이탈리아 캄파니아(Campania) 지방 나폴리에 있는 역사도시유적. 2,500여 년의 유구한 역사를 지닌 도시로서 다양한 역사 건축물이 보존되어 있어 1995년 유네스코(UNESCO:국제연합교육과학문화기구)에서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하였다. 나폴리는 BC 470년 무렵 네아폴리스(새로운 도시)라는 이름으로 건설되었다. BC 4세기에는 로마의 지배를 받게 되었으며 로마시민의 피한지와 항해도시로 번영하였다.553년에는 동로마제국의 관할하에 들어갔고 763년에는 나폴리공국으로 독립하여 여러 세기에 걸친 번영기를 맞이하였다. 1266년에는 프랑스 앙주가(家)의 수도가 되었고 1282년에는 나폴리왕국이 성립되었다. 15세기 중반에는 르네상스 문화의번성으로 전성기를 누렸으며, 16세기 초에는 에스파냐의 중앙집권 정책 아래 행정과 사법의 중심지가 되었다.19세기 초에는 시칠리아왕국의 수도가 되었고 1820년에는 나폴리혁명 정부가 수립되었으며, 1860년에는이탈리아왕국이 성립하였다.도시 곳곳에 다양하고 아름다운 건축물이 남아 있다. 고대의 유적으로는 시 근교에 있는 로마시대 카타콤베(지하묘지)의 프레스코화, 4세기에 건설한 산타레스티투타(Santa Restituta)성당, 동로마시대인 5세기의 산조반니 인 폰테 세례당의 모자이크 등이 있다. 중세의 건축물로는 나폴리에서 가장 오래된 델로보(dell'Ovo)성, 앙주가의 샤를 1세가 살던 누오보(Nuovo)성, 13세기 중반에 착공하어 고딕성당의 보배로 꼽히는 산로렌초 마조레(San Lorenzo Maggiore)성당 등이 있는데 대부분 훗날에 재건, 보수되었다.17세기에는 호화로운 바로크양식의 궁전과 성당이 많이 건설되었다. 대표적인

슬라이드 바로가기
무하마드 알리

무하마드 알리

오스만투르크제국의 이집트 총독으로 재임하였으며(1805-1848), 1841년에 오스만투르크제국에서 독립한 뒤 독자적인 왕조를 세워 이집트와 수단을 통치했다. 오스만투르크제국 치하의 마케도니아(Macedonia)의 카발라(Kavala)에서 태어났다.이집트는 원래 1517년부터 오스만투르크제국의 통치를 받았으나, 맘룩 왕조(Mamluk dynasty)출신 행정관들이 자치권을 행사하고 있었다. 18세기에는 맘룩 출신 행정관들이 부패와 폭정을 일삼았으나 오스만투르크제국은 이에 무능하게 대처했고, 대중의 반란도 체제를 변화시키지 못했다. 결국 이집트는 1798년 나폴레옹의 원정으로 프랑스에 점령되었다. 그러나 프랑스는 영국과의 식민지 쟁탈전이었던 아부 키르(Abu-Kir) 전투에서 영국 해군에게 패했으며, 이후 팔레스타인으로 진격했으나 아크레(Acre)에서 오스만투르크제국에 패한 뒤 1801년에 이집트에서 철수한다. 기존의 맘룩 행정관들의 쇠퇴와 프랑스 철수로 인해 야기된 힘의 공백 상태를 채운 것이 마케도니아 출신의 무함마드 알리였다.   무함마드 알리는 1805년 정적들을 제거하고 울라마(Ulama, 이슬람 법학자)와 지방세력가들로부터 인정받았으며, 이후 오스만투르크제국 총독인 자신에 대한 반란 제압을 빌미로 술탄으로부터 군사력을 자유로이 행사할 수 있는 정당성을 부여받았다. 무함마드 알리는 나일 강을 통해서 이집트 전역을 쉽게 통치할 수 있다는 이점을 가지고 있었으며, 1811년 맘룩 학살을 끝으로 모든 정치적 경쟁세력을 제거했다. 또한 종교세 명목으로 부유한

포토커뮤니티

지구촌 여행기